상단여백
HOME 뉴스
"`내집마련` 꿈도 못꿔요"…주택난 뉴질랜드, 이동식 주택 인기
코리안즈 | 승인 2019.02.26 11:19|조회수 : 261

주택 가격이 비싼 것으로 유명한 뉴질랜드에서 소형 이동식 주택이 각광을 받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25일 신문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급격한 부동산 가격 상승과 주택 공급 저조는 저소득층은 물론 중산층들에게도 '내 집 마련' 꿈의 실현을 어렵게 했다.

이에 따라 일부 무주택 서민들은 컨테이너나 텐트, 자동차에서 숙식을 해결하기까지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인기를 끌게 된 것이 이동식 주택이다.
이동식 주택을 임대해 부모나 친구가 소유한 땅에 설치해서 살아가는 것이다. 이동식 주택 분야 시장은 최근 몇년새 4배로 늘었다. 이동식 주택 업체인 '드림 타임 캐빈스'의 셰인 새빌은 "집을 사지 못하는 사람들이 주고객"이라며 "5년전 사업을 시작한 이후 매년 40% 가량 성장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주택난이 수요를 부채질했다. 집을 사지는 못해도 매주 일정 금액의 임차료는 낼 수 있는 사람들이 이동식 주택으로 눈을 돌린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는 물론이고 황거레이, 해밀턴, 타우랑가 등의 도시에서도 이동식 주택 수요가 늘고 있다.

이동식 주택 업체인 '하우스 미'의 국내 판매 책임자인 브라이스 글로버는 지난 3년간 자사의 이동식 주택 매출이 4배로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주택난이 주요인이긴 하지만 소형주택을 찾는 추세도 이런 현상에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의 집값은 세계에서도 비싼 것으로 유명하다. 

오클랜드는 올해 '데모그라피아 국제 주택 구매 여력 보고서'에서 홍콩, 밴쿠버, 시드니 등에 이어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아일랜드, 중국, 싱가포르 등의 주요 도시 가운데 7번째로 집을 구하기 어려운 곳으로 평가됐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주택위기 해결을 내세워 정권을 잡았지만 지난달 "당초 오는 6월까지 목표했던 주택 1천호 달성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제 건설될 주택은 300호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전문가들은 현재 10만채 가량의 주택이 부족한 것으로 보고 있다. 

10년내 '주택 10만호 건설'을 목표로 내건 아던 정권은 "단기 목표 달성은 어려워졌지만, 장기 목표는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리안즈  webmaster@n226.ndsoftnews.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리안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O Box 100974 NSMC, Auckland New Zealand
TEL : 09)444-7444 Email: koreamedia@gmai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Cathy Yun
Copyright © 2019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