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아주자동차대, 뉴질랜드 취업 졸업생 '찾아가는 졸업식' 가져
선데이타임즈 | 승인 2019.01.07 18:36|조회수 : 221
자동차정비회사에 취업한 졸업생들을 위해 오클랜드에서 ‘찾아가는 해외 졸업식’ 행사를 가진 아주자동차대학 국제교류센터장과 졸업생들이 기념촬영를 하고 있다.

아주자동차대학은 지난 5일 뉴질랜드의 자동차정비회사에 취업한 졸업생들을 위해 ‘찾아가는 뉴질랜드 해외 졸업식’ 행사를 거행했다고 밝혔다.

성락훈 국제교류센터장 일행은 뉴질랜드를 방문해 현지 자동차 정비 분야에 취업해서 일하고 있는 이 대학 졸업생을 대상으로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의 특별한 해외 졸업식을 개최했다.

이날 해외 졸업식에는 뉴질랜드에서 해외 현장실습과 인턴십 과정을 마치고 현지의 자동차정비회사에 취업한 졸업생들과 이미 아주자동차대학을 졸업하고 뉴질랜드에 취업해 워크비자를 받고 일하면서 실력을 인정받아 영주권 취득을 앞두고 있는 선배들도 함께 참석해 후배들의 졸업을 축하했다.

해외 졸업식을 주관한 아주자동차대학 성락훈 국제교류센터장은 “뉴질랜드 자동차 정비회사에 취업한 졸업생들의 실력과 성실함이 알려지면서 채용을 원하는 뉴질랜드 현지 자동차회사의 문의가 늘고 있다”면서 “현재 뉴질랜드에는 10여명의 아주자동차대학 동문이 자동차관련 회사에 취업해 일하고 있다. 내년에도 뉴질랜드를 방문해 아주자동대학 뉴질랜드 동문회를 겸한 뉴질랜드 해외졸업식을 개최해 졸업생을 격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 세계 요트 유지보수 시장의 19%를 차지하며 성장하는 뉴질랜드 요트산업의 취업문을 열기 위해 자동차디자인 전공 학생들의 뉴질랜드 요트회사 인턴십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히고 국내 취업이 어려워 고민하는 국내의 많은 젊은이들이 아주자동차대학의 해외취업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해외에 취업하고 이후에 영주권까지 취득하여 자신의 미래도 개척하고 전 세계로 진출하는 꿈을 이뤄나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주자동차대학은 지난 2012년 세계적 수준의 전문대학인 WCC(World Class College)에 선정된 이후 재학생의 글로벌 역량강화를 통한 뉴질랜드, 일본, 캐나다 등 해외취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선데이타임즈  article@koreanz.co.nz

<저작권자 ©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O Box 100974 NSMC, Auckland New Zealand
TEL : 09)444-7444 Email: koreamedia@gmai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Cathy Yun
Copyright © 2019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