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민
유학생 취업 더욱 어려워질 듯
선데이타임즈 | 승인 2018.08.09 11:09|조회수 : 499

뉴질랜드에서 단기 과정 유학생들이 학업을 마친 뒤 취업 기회를 갖기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뉴질랜드 헤럴드 등 언론들은 8일 정부가 유학생에 초점을 맞춘 새 이민 정책을 오는 11월부터 시행하려하고 있다며 낮은 등급의 자격증을 얻는 외국인 유학생이나 오클랜드 지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들에게는 취업비자를 엄격하게 제한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언 리스-갤러웨이 이민 장관은 이민 정책이 숫자에만 초점을 맞추던 이전 정부의 접근법에서 벗어나 양보다 질에 중점을 두는 방식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며 낮은 등급의 자격증을 얻는 유학생들에 대해서는 취업 비자 발급을 엄격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 정책이 고용주들이 필요로 하는 기술과 유학생들이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기술이 서로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만들어줄 것”이라며 새 정책으로 보다 높은 등급의 공부를 하는 유학생들과 이 나라 경제발전에 필요한 기술 수요를 충당해줄 과정에 있는 학생들에게는 매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또 유학생들이 학업을 마친 뒤 자기가 공부한 분야에서 전업 일자리 제의를 받을 경우 2년짜리 취업 비자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하던 제도를 완전히 없앨 것이라고 밝혔다.

리스-갤러웨이 장관은 졸업 후 고용주 지원 취업 비자를 없애면 이민자 고용 착취 위험을 막고 뉴질랜드의 국제적 평판을 보호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신 1-2년짜리 단기 과정 등 낮은 등급의 학위를 얻는 학생들은 학업 수료 후 1년짜리 개방 취업 비자 등을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학사 학위나 그 이상 과정 등 높은 등급의 학위를 받는 유학생들은 3년짜리 개방 취업비자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야당인 국민당은 새로운 정책으로 유학생들이 크게 줄어들고 배우자가 뉴질랜드에서 일하고 싶어 하는 학생들도 뉴질랜드에서 공부하기가 어렵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질랜드 투데이  nztoday@hotmail.com

선데이타임즈  article@koreanz.co.nz

<저작권자 ©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PO Box 100974 NSMC, Auckland New Zealand
TEL : 09)444-7444 Email: koreamedia@gmai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Cathy Yun
Copyright © 2019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